경기도 시낭송의 밤_ “경기도, 시와 함께 꿈꾸다”

-詩, 세상을 이해하는 가장 아름다운 방식-


지난 10월 18일에 열린, 경기도 시낭송의 밤에서 경기도의원_장태환, 최창의, 안혜영, 김경표, 금종례, 이재준(좌측부터)이 함께 무대에 올라 시를 낭송하고 있다.

 

 깊어가는 아름다운 가을, 문화의 달 10월을 맞아 한국문화원연합회 경기도지회(지회장: 오용원)에서는 오는 10월 18일(화) 오후 5시 30분, 경기도문화의전당 아늑한 소극장에서 [경기도 시낭송의 밤_ “경기도, 시와 함께 꿈꾸다”] 개최했다.



  본 공연은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경기도 시군 문화원장 및 유명시인들이 함께 “경기도 시와 함께 꿈꾸다!”라는 주제로 경기도 출신 시인을 다시 한 번 조명해보고 詩를 매개로 인문학적 소통을 통해 경기도의 인문학적 정체성에 대해 고찰해보고자 기획된 시간으로 국악인이자 영화배우인 오정해님이 사회를 맡았다.

  총 4개의 마당으로 구성, 각각의 마당이 특색 있는 퍼포먼스와 음악이 결합된 poetry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도록 기획, 기존의 시낭송의 밤이라는 개념을 넘어 전문예술인과 아마추어가 함께 협업(콜라보레이션)해서 시를 매개로 한 새로운 콘텐츠 개발이라는 기획의도를 가지고 다양한 출연진이 함께 했다. 이근배, 정수자 시인과 금종례, 김경표, 안혜영, 이재준, 최창의 경기도의원 및 경기도 문화원장들이 경기도를 대표하는 기형도, 박두진, 조병화, 홍사용 시인의 작품과 함께 애송시 및 자작시를 낭송하고, 이와 더불어 성남시립합창단의 시조뮤지컬과 시를 테마로 만든 탈춤퍼포먼스 및 시노래 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 공연 현장 속으로 함께 들어가 보자.



Part. 1. 

間 (사이)_ 시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있어...



 아름다운 선율이 음과 음 사이에서 나오듯이 시도 사람과 사람 사이, 그 울림 속에서 더 아름답게 삶을 노래할 수 있기에, 시를 통한 다양한 사람들과의 어울림을 주제로 구성된 1부 공연은 경기도 문화원장님들의 합송으로 문을 열었다.


  경기도를 대표하는 조병화, 박두진 시인의 "사랑“과 ”산맥을 가다“라는 시로 이뤄진 합송은 원장님들의 연륜이 묻어나는 멋진 목소리가 더해져 시의 깊이를 한층 더해 주었다.    


  뒤이어, 수원문화원 염상덕 원장님의 조지훈 作_“승무” 낭송과 함께 멀리 광주광역시에서 시낭송의 밤을 축하해주러 오신 김 종(한국문화원연합회 광주광역시 지회장)님의 자작시_“노동의 지문” 낭송이 이어졌다.

이후, 바쁜 도정일정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민과 함께 시로 꿈꾸는 오늘의 시간을 빛내주기 위해 참여한 경기도의원 중 첫 순서로 장태환 의원님께서 박두진 作_ “은하계, 태양계, 대우주천체 무한도”와, 안혜영 의원님께서는 황지우 作_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의 낭송이 하우스 밴드의 연주와 함께 진행되었다.









Part. 2. 

餘白(여백) 시는 비움과 쉼을 주기도하며...

 


  두 번째 마당은 시가 우리에게 주는 여백의 의미를 살리는 마당으로, 여백이 가지는 가능성과 재창조의 힘, 그리고 삶을 풍요롭게 하는 상상력의 원천을 주제로 구성되었다. 첫 순서로 성남문화원에서 성남의 위인들을 대상으로 제작한 음악극 “성남아리랑” 中 2악장 둔촌 이집의 이야기가 담긴 “탄천의 눈물”을 성남시립합창단의 공연으로 선보였으며, 이후 김경표 의원의 “뱁새가 황새를 쫒다 가랑이 찢어진 날”이라는 자작 수필낭송이 이어졌다.

  뒤를 이어, 성남문화원의 한춘섭 원장님께서 경기도의 큰 어른으로 단심가의 주인공 정몽주에 대한 이야기를 짧게 선보여주셨고, 시조시인이시기도 한 광주문화원의 남재호 원장님께서는 “토기가마의 혼불”이라는 자작시를 대금반주에 맞춰 낭송하셨다. 















Part. 3. 

濃淡(농담) 시는 때로는 가볍게 때로는 진하게 다가와...


 

세 번째 마당은 풍자와 해학으로 우리의 감정을 유쾌하게 씻어주는 탈춤퍼포먼스로 문을 열었다. ‘농담’ 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본 마당은 때로는 유쾌하고 때로는 가슴 아픈 우리의 삶을 찐하게 또는 담백하게 표현해 내는 시의 묘미를 느껴보고자 마련된 시간으로 시조시인 정수자님의 “사도세자의 절규”와 이재준 의원의 “아!6월이여”, 금종례 의원의 “그리운 기다림”이라는 자작시 낭송이 이어졌다.

계속해서 특별한 공연이 이어졌는데, 경기도의 대표시인 중 안타깝게 젊은 나이에 요절한 기형도 시인의 작품 “엄마걱정”에 노래를 입힌 곡이 시낭송과함께 펼쳐졌다. 서정적인 멜로디에 엄마에 대한 그리움과 걱정이 절절히 배어있는 시노래 곡은 깊어가는 가을날의 서정을 더욱 자극하였다.

이와 더불어 경기도민들과 함께 시를 나누는 오늘 이 자리를 빛내주시고자 참석해주신 이근배 시인께서 “자화상”을 낭송해주셨다. 












Part. 4. 

越(너머) 시는 사람 그 너머를 보게 하는....


  네 번째 마당은 사람 사이와 비움을 통한 상상력의 발견과, 삶의 애환을 너머 시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함께 꿈꿔보고자 마련한 자리로, 최창의 도의원의 도종환 作 _“담쟁이” 낭송과 함께 오늘의 자리를 더욱 뜻 깊게 만들어주신 6명의 도의원이 윤동주의 “서시”를 합송해주셨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우리들의 소소한 일상이 묻어나는 시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시노래_ “도라지꽃이 피었습니다”(시장에서 도라지를 까서 장사하는 할머니를 소재로 만들어진 시노래)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우리의 가슴에 울림을 주고 소소한 일상을 사람냄새 나는 희망의 향기로 만들어 내는 詩의 힘을 새삼 느끼게 된 오늘, 그로 인해 좀 더 살맛나는 사람살이를 기대하며 깊은 가을밤의 시와 함께 꿈꾸는 긴 여정을 마무리했다.











Posted by 경기도문화원연합회